4월4일 개봉을 앞두고 있는 호스트HOST(하나의 몸, 두개의 영혼)는 생명체의 뇌에 들어가 기생해 사는

외계생명체 '소울'에 의해 거의 모든 인간이 정복당한 미래의 이야기이다.

 

그중에 감정을 빼앗기지 않은 멜라니에게 뛰어난 정신력을 가진 완다라는 소울을 집어 넣는데,

오히려 완다는 인간의 다양한 감정에 괴로워 하게 된다.

 

지구가 누군가에 의해 정복되었다는 측면에서 봤을때, "매트릭스"와의 비교해 보는 것도 관람 포인트 중에 하나가 될 것 같다.

매트릭스는 인간이 '기계'(?)에게 정복당하여, 에너지로 사용되고, 그 중에서도 살아남은 인간들이 세상을 되찾기 위해 싸워나간다.

또한, 네오는 인류를 구원하는 구세주의 역활을 하게 되는데,

호스트도 마찬가지로 멜라니가 매트릭스의 네오와 같은 역할을 할 것으로 보인다.

사랑이라는 감정이 소울인 '완다'마저 변화시킨다는 얘기라 생각되는데,

완다의 감정이 다른 소울들에게도 전파된다면, 그건 어쩌면 소울의 파멸을 가져올수도 있는 것이 아닌가 싶다.

마치 판도라의 상자처럼 사랑이라는 감정 뿐만이 아닌, 욕심, 질투등의 감정까지 전파될 테니....

 

 

※  [엔키노선입견]은 영화도 안본 인간이 마음대로 추측과 상상하여 쓴 글 입니다.

 

파파로티

건달인 성악천재와 까칠한 음악선생님의 이야기로 예전 보다 편안해진 배우 한석규를 만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하지만, 예상되는 내용에는 부족함이 느껴지기도 합니다.

 

일단, 성악천재...

성악천재가 아니었으면 어땠을까요? 그동안 막살았던 건달이 우연히 클래식을 접하고 클래식에 빠져드는 과정이 내용의 중심이었으면 훨씬 좋았을 것이란 생각이 듭니다.

 

그리고, 한때 잘 나갔던 성악가...

한때 잘나갔던 성악가가 클래식을 접은 사람이었다면 더 좋지 않았을 꺼라 생각이 듭니다.

 

건달을 통해 잊고 있었던 클래식을 다시 느끼는 뭐 그런....^^;;;

 

전제적으로 뻔한 스토리라고 생각이 들어 아쉬움이 많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패트릭 스웨지

내가 그를 알게 되었던 건
그 유명한 더티댄싱이 아닌, 남과 북이라는 TV스리즈물이었다.

남북전쟁을 배경으로
친구와의 우정과 사랑을 몇 편에 걸쳐 방영하였었다.

당시, 스타워즈 3 였던가... 그게 개봉할때였는데...
외삼촌이 극장에서 스타워즈 보여주겠다고 했지만,
남과북 하는 시간과 겹치는 바람에 안가겠다고 했던 기억이 있다..^^
이걸 패트릭 스웨즈가 알아줬으면 좋겠는데....ㅋㅋ

그리고,
그의 여동생인가?? 정확하게 기억이 나지는 않지만,
입양된 여동생이 있는 것으로 알고 있는데,
그 여동생이 한국계였던 것으로 기억한다.
연예가중계에서 인터뷰해서 나왔던 것 같은데...너무 오래되서 가물가물하다...

어쩐일인지...
그 오래된 시간동안 패트릭 스웨즈가 내 기억속에 강하게 자리잡고 있었나 보다...

그리고, 사랑과 영혼...
2번이나 봤다...

사실 더티댄싱은 보긴봤는데, 난 재미를 느끼지 못했고...
남과북, 사랑과 영혼이 패트릭 스웨즈에 대한 가장 좋은 기억이라 할 수 있겠다...

그런 그가 암투병중이라는 것이 참으로 안타깝다.

예전의 스타였던, 그가 조연으로 나오는 것도 안타까웠는데,
암투병으로 고생을 하고 있다니....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가 조연으로 나왔을때...
우리나라 영화에 출연해 줬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었는데...

이젠 진짜 상상이 되어 버린 것 같아 마음이 아프다...

그의 아픈 모습의 사진을 도저히 올릴가 없다....

제발 쾌유 하시길...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TO. Patrick Wayne Swayze.
Hello. I'm your fan in Korea.
Don't forget many people love you.
I will always pray for you.

from Korea...
  1. 바람 2009.04.10 21:18

    저도 '남과 북' 재밌게 잘 봤어요^^.. 저는 그때 초등학생 이었는데요..
    패트릭 스웨이지의 요즘 모습을 봤는데요..몸무게가 지금 47 kg 대라니..ㅠㅠ
    아무튼 그가 잘 이겨내기를..

    • 천자 2009.04.13 09:59

      "남과북"을 기억하는 분이 계시군요..반갑습니다~

  2. 군자 2009.04.11 23:35

    음 이영화 꼭 한번 봐야겠습니다.

    • 천자 2009.04.13 10:00

      "남과북"은 찾기가 굉장히 어려우실 꺼에요...저도 몇번 찾아보려고 했다가 포기했습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