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노에 찬 미국인들의
차가운 현실을 보여주고 싶었다!”_조지 클루니 감독

 

 

 

 

 

코엔 형제 대표작 <파고>의 세계관을 잇는 <서버비콘>!
신중한 연출과 뒤틀린 블랙 유머로 표현한 분노한 미국인들의 현실!
현 시대를 살아가는 관객들의 공감을 자아내는 설득력 있는 스토리!

 

 

 

천국이라 불리는 도시 ‘서버비콘’에 살고 있는 행복한 가장 ‘가드너’가 세운 완벽한 계획이 의외의 목격자로 인해 흐트러지기 시작하면서 돌이킬 수 없는 결말로 치닫게 되는 범죄 잔혹극 <서버비콘>이 정교한 이야기 구조, 시종일관 감탄을 자아내는 세련된 연출, 긴장의 끈을 놓지 못하게 만드는 서스펜스까지 완벽한 스릴러 <파고>(1996)의 세계관을 잇는 작품으로 알려져 화제를 모으고 있다.

 

 

 

 

완벽한 백인 마을 ‘서버비콘’에 ‘마이어스’ 흑인 가족이 이사를 온 후, 그들을 내쫓기 위해 갖은 애를 쓰는 주민들의 모습은 <파고>(1996)에서 볼 수 있었던 부조리한 설정에서 비롯된 블랙 유머를 연상시킨다. 이어 완벽했다고 생각했던 살인 계획이 어설프게 틀어지는 전개 등 예측불허 스토리 전개는 코헨 형제 특유의 스토리텔링을 느끼게 한다.

 

 

 

 

코엔 형제의 원작 시나리오는 1982년에 쓰여진 작품으로 시대적 배경은 1980년대였으며, 누아르 장르에 초점이 맞춰진 이야기였다. 이후 조지 클루니 감독이 영화화를 결정한 후 각색 작업에 돌입하여 전체적인 이야기의 뼈대는 살리되, 1950년대 후반으로 시대적 배경을 옮기고 상당 부분 수정하여 현 시대 관객들에게 더 공감을 불러일으킬 수 있는 설득력을 가진 스토리를 완성한 것이다.

 

 

조지 클루니 감독은 “미국이 완벽했다고 기억하는 시대에 벌어진 참혹한 사건들을 보여줌으로써 역설적으로 위대하지 않았다는 걸 보여주고 싶었다. 이 메시지는 안타깝게도 어느 시대에서나 사라지지 않는 주제다.”라며 기획 의도를 밝혔다. ‘가드너’ 역을 맡은 맷 데이먼은 처음 시나리오를 보고 “1959년에 일어나는 일이지만, 지금의 미국 사회와 밀접한 연관이 있다. 완벽해 보이는 미국이란 나라에 추악한 일들이 벌어졌었다고 말하는 작품”이라고 전하며 영화의 메시지에 대해 공감을 표했다.

 

 

 

 

 

코엔 형제가 각본과 제작을 맡고, 조지 클루니가 연출한 웰메이드 범죄 잔혹극 <서버비콘>은 오는 7월 12일 개봉한다.


국내 극장가를 점령한 '오션스13'이 개봉 후에도 다방면에서 뜨겁게 화제를 모으고 있다. 개봉 주 50만 이상의 관객을 동원해 박스오피스 1위를 기록한 데 이어(http://kobis.or.kr/) 개봉 2주차인 금주에도 예매사이트 맥스무비(www.maxmovie.com)에서 26.83%의 예매율을 기록하며 예매순위 1위를 차지했다.

개봉 이후 ‘재치, 유머, 여유의 3박자 재미 면으로 최고의 블록버스터’, ‘이 정도 재미면 '오션스100'까지도 계속 이어져야 한다’ 등 최고의 오락영화라는 극찬도 쏟아져 마지막 시리즈에 대한 기대감을 충족시켜 주고 있다.


또한 영화 내 중요 매개체로 등장하는 황금빛 ‘삼성 핸드폰’과 자신의 쇼를 통해 까메오로 깜짝 등장하는 ‘오프라 윈프리’, 화려함의 극을 보여주는 윌리 뱅크의 카지노 호텔 등이 네티즌들 사이에서 화제를 모으고 있다.

특히 윌리 뱅크의 카지노 호텔이 실제로 존재하는 호텔인지에 대한 질문도 쏟아지는데 이는 영화를 위해 실제 규모로 제작된 세트. 라스베이거스에 위치한 ‘Mandalay bay호텔’에서 카지노, VIP룸, 스위트룸, Bar 등 일부분이 진행되기는 했지만 장기간 자유로운 촬영을 위해 스튜디오 안에 완전히 새로 지었다.



극중 윌리 뱅크가 직접 디자인 했다는 전제로 아름답지만 약간은 광적인 느낌의 이 세트는 아시아 풍으로 디자인되어 더욱 친숙하다. 특히 곳곳 천장마다 매달린 화려한 샹들리에는 오스트리아 산 수공예 제품으로 유명 아티스트 제이콥 하시모토가 직접 제작했고 수천 개의 크리스털 조각으로 만들어졌다. 특히 다이아몬드 목걸이를 보관해 놓은 다이아몬드 룸 천장에 매달린 ‘케스케이드”라는 샹들리에는 지름 60cm, 길이 6m의 크리스털 기둥으로 눈부신 화려함을 보여준다.



하지만 뭐니뭐니해도 최고의 화제는 조지 클루니, 브래드 피트, 맷 데이먼과 알 파치노 등 초특급 캐스트의 매력. 할리우드 최고의 패셔니스트 답게 패션쇼를 방불케 하며 스크린에서 활약하는 그들의 모습은 많은 관객들의 감탄을 자아내고 있다. 그러나 이번 시리즈가 이들을 한 자리에서 볼 수 있는 마지막 기회라는 사실에 많은 관객들의 아쉬움 역시 사고 있다.

영화 1인미디어 펍콘 www.pubcorn.com

  1. kiyong2 2007.06.20 16:10

    저는 그 표현이 재미있어더군요.
    삼성회장이랑 볼링쳤다는 얘기..ㅋㅋㅋ

  2. 천자 2007.06.21 09:55

    푸하하하~~
    지금 생각해 보니 정말 웃기는 얘기네요...ㅋㅋㅋㅋㅋㅋ 이건희 회장과 볼링을 친다? 어쩌면 이건희 회장이 볼링치자고 먼저 얘기했을 수도 있을꺼라는 생각이 드네요..
    오션스 13 정말 매력적이에요...^^


확실한 복수를 위해서는 망가지는 것도 두려워해서는 안 된다.
망가질 때도 확실하게! 그것이 오션의 법칙이다.


오는 6월 14일 개봉을 앞둔 '오션스13'의 주인공인 움직이는 화보 조지 클루니, 브래드 피트, 맷 데이먼 세 배우의 변장 스틸이 공개되어 눈길을 끈다.



먼저 중년의 중후함과 섹시함까지 갖춘 조지 클루니는 콧수염 하나만으로도 확연히 다른 분위기를 제시한다. 까만 콧수염으로 얼굴을 가리고 머리까지 까맣게 칠해 부드러운 이미지보다는 강인한 인상을 풍기지만 한층 젊어졌다. 반면 브래드 피트는 세련되고 깔끔한 짧은 머리 대신 부스스한 긴 금발머리에 정리되지 않은 수염, 게다가 안경까지 걸쳐 실제보다 더욱 나이가 있는 모습으로 변장했다. 극중 지진 전문가로 분한 그의 완벽한 변장에 알 파치노 역시 깜빡 속아 넘어간다.

하지만 세 배우 중 가장 확실하게 변장한 사람은 바로 맷 데이먼. 얼핏 지나치면 맷 데이먼이라고는 상상할 수 없을 정도로 다른 모습을 보여준다. 특수분장으로 매부리코를 만들어 붙여 전혀 다른 인물이 되었다. 영화 속에서 알 파치노의 비서 엘렌 바킨을 유혹하는 그는 특히 마오저뚱의 의상을 응용한 수트까지 착용해 더욱 독특한 인물로 등장하게 되었다.

중후하고, 섹시하고, 지적인 각기 다른 매력포인트를 갖춘 조지 클루니, 브래드 피트, 맷 데이먼의 변장 모습에서 그래도 여전히 멋있는 그들을 확인할 수 있을 것이다.

세 배우가 온 몸을 던져 열연하는 '오션스13'은 오션의 멤버 중 한 명에게 사기를 쳐 파산에 몰아넣은 카지노의 대부 윌리 뱅크(알 파치노)에게 복수하기 위한 오션 일당의 기막힌 카지노 털기 한판 승부!

할리우드 초호화 캐스팅에 세기의 거장 알 파치노까지 악역으로 합류, 오션 일당과 13대 1이라는 특별한 대결을 펼친다. 여기에 세계적인 연기파 배우 엘렌 바킨이 유일한 홍일점으로 등장, 특유의 터프하고 섹시한 매력을 발산할 예정이다.
라스베이거스 카지노를 배경으로 3.5분만에 5억불을 털기 위한 속고 속이는 두뇌게임은 시리즈 중 가장 탄탄한 스토리와 허를 찌르는 반전, 예측 불허의 전개로 펼쳐 보인다.

'오션스13'은 오는 6월 14일에 개봉해 시리즈 대단원의 막을 내린다.

출처 : 영화 1인미디어 펍콘 www.pubcorn.com

  1. 전단지박사 2009.01.14 12:01

    잘 보구 갑니다 시간 되시면 제 카페도 들려 주세요 → http://cafe.daum.net/ppp
    ]8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