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고 영예인 작품상 대상, 감독상, 각본상 3개 부문 석권!


바로 어제 4월 25일에 개최되었던 제43회 백상예술대상 영화부문에서 싸이더스FNH가 3개 부문에서 수상, 국내 최대 영화제작사로서의 명성을 확고히 했다. 이미, 싸이더스 FNH는 시상 전부터 <달콤, 살벌한 연인>, <타짜>, <비열한 거리>, <천하장사 마돈나>, <열혈남아> 등 여러 영화가 각 부문 후보로 올라 다부문 수상이 예상되었다. 이와 같은 영화계의 기대를 입증하듯 싸이더스FNH는 <타짜>로 백상예술대상 최고의 영예인 작품상 대상을 비롯, 감독상(최동훈 감독)을 수상! 흥행성뿐만 아니라 작품성으로도 인정받았다. 게다가 <타짜>는 두 주연배우 조승우와 김혜수가 나란히 남녀 최우수 연기상 후보에 오르는 기염을 토해, 2006년 하반기를 휩쓴 흥행작으로서의 저력을 자랑했다. 시상식의 마지막 수상자로서, 작품상 대상을 수상한 영화계의 ‘타짜’ 싸이더스FNH 차승재 대표는 “앞으로 더 좋은 작품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다”는 말로 영화에 대한 애정과 의욕을 보여주었다. 이에 답례라도 하듯, 감독상을 수상한 <타짜>의 최동훈 감독은 자신의 영화경력을 사기와 도박으로 얼룩지게 해준 싸이더스FNH의 차승재 대표에게 감사의 말씀을 전한다는 수상소감을 해 시상식장을 웃음바다로 만들기도 했다.

재능 있는 신인감독의 발굴에 힘써왔던 싸이더스FNH의 제작스타일이 반영된 듯 신인 감독상 및 시나리오 부문에서는 각 5개 후보작 중 3개의 후보가 싸이더스FNH의 작품이라 더욱 눈길을 끌었다. 영화 시나리오상 부문에서 <천하장사 마돈나>의 이해영, 이해준 감독이 수상했다. 이해영, 이해준 감독은 수상소감으로 무한한 영감을 준 ‘마돈나’와 싸이더스FNH의 차승재 대표, 김미희 대표, 김무령 PD에게 감사를 인사를 전했다.
비록 수상은 하지 못했지만 230만명의 관객을 동원, HD영화 프로젝트의 성공신화를 남긴 <달콤, 살벌한 연인>(손재곤 감독)은 영화 신인감독상과 각본상 후보에 이름을 올렸고, <열혈남아>(이정범 감독)는 신인 감독상, <천하장사 마돈나>(이해영, 이해준 감독)는 신인감독상 후보에 올라 싸이더스FNH의 파워를 확인시켜주었다. 또한, 남자 최우수 연기상에 <타짜>의 조승우 뿐 아니라 <비열한 거리>의 조인성이, 여자 최우수 연기상에는 <타짜>의 김혜수와 <열혈남아>의 나문희가, 남자 신인 연기상 부문에 <천하장사 마돈나>의 류덕환이 각각 후보에 올라, 싸이더스FNH가 최다 부문, 최다 후보자 배출 영화제작사로 자리매김한 뜻 깊은 자리였다.


                                                                  영화 1인미디어 펍콘 www.pubcorn.com

<눈물이 주룩주룩> 감성 커플 사토시&마사미
한국에서는 현빈&문근영이 가장 어울린다!


따뜻한 5월의 한 가운데서 우리의 가슴을 포근하게 감싸줄 순정멜로 <눈물이 주룩주룩>의 사랑스러운 감성 커플 츠마부키 사토시와 나가사와 마사미. 차마 드러낼 수 없는 애틋한 감정을 속으로만 삭히며, 한 집에 살게 되는 남녀의 이야기를 다룬 <눈물이 주룩주룩>이 한국에서 만들어진다면 두 주인공으로는 어떤 배우가 어울릴까? 네이트 씨즐에서 4월 16일부터 일주일간 진행된 ‘자상한 오빠 츠마부키 사토시와 귀여운 동생 나가사와 마사미 출연영화 <눈물이 주룩주룩>의 한국판 캐스팅을 한다면?’ 이란 설문에 현빈-문근영 커플이 45%를 차지하며 1위를 차지했다. 그 뒤로는 드라마 ‘가을동화’에서 안타깝지만 아름다운 사랑을 보여준 원빈-송혜교 커플이 33%로 2위, 드라마 ‘궁’에서 밝고 씩씩한 사랑을 보여준 주지훈-윤은혜 커플이 14%로 3위, 시트콤 ‘거침없는 하이킥’으로 주목 받고 있는 청춘 스타 정일우-박민영 커플이 4위를 차지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상큼하고 건강한 매력의 츠마부키 사토시와 나가사와 마사미
 

<눈물의 주룩주룩>에서 듬직하고 자상한 오빠 요타로를 맡은 츠마부키 사토시는 명실공히 일본 최고의 꽃미남 배우다. 맑은 눈망울과 싱그러운 미소가 매력적인 그는 <조제,호랑이 그리고 물고기>에서의 안정적인 연기력으로 국내에서도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요타로의 사랑을 한 몸에 받는 해맑은 여고생 카오루를 연기한 나가사와 마사미는 현재 일본에서 가장 촉망 받는 소녀 스타로 <세상의 중심에서 사랑을 외치다>의 주인공으로 열연하며 신인배우상을 휩쓴 전력을 가지고 있다. 이 두 사람이 만난 새로운 감성의 순정멜로 <눈물이 주룩주룩>은 두 배우의 상큼하고 건강한 매력 뿐만 아니라, 운명 같은 사랑을 지켜내는 섬세하고 진심 어린 연기도 만나볼 수 있다.

 
듬직하고 성실한 오빠 현빈과 사랑스럽고 귀여운 동생 문근영 
 
조각 같은 외모로 드라마 ‘내이름은 김삼순’을 통해 스타덤에 오른 현빈은 최근 드라마 ‘눈의 여왕’에서 한결 같이 사랑을 지켜내는 듬직한 남자의 모습을 보여줘, 동생의 행복을 위해 최선을 다하는 오빠 요타로에 적역이라는 평가다. 또한 사랑스럽고 귀여운 여동생 역할이라면 문근영 외에 다른 배우를 거론할 수 없는 것이 사실이다. 티 없이 맑고 밝은 <눈물이 주룩주룩>의 여주인공 카오루 역에는 청순하고 발랄한 매력을 가진 문근영이 가장 잘 어울린다는 중론이다.

서로 사랑하기엔 너무 가까운 두 남녀가 한 집에 살게 되면서 펼쳐지는 순정멜로 <눈물이 주룩주룩>은 일본 최고의 스타 츠마부키 사토시와 나가사와 마사미의 상큼한 매력이 기대되는 영화로 5월 17일 전국 150개 스크린에서 개봉 예정이다.  


 

영화 1인미디어 펍콘 www.pubcorn.com
  1. 별땅호롱오가피 2007.05.02 00:39

    ㅋㅋ~ 어둠의 경로를 통해 이영활 벌써 보았답니다.
    제가 보기론 역쉬~ 꽃미남 꽃미녀지만 그다지 심금을 울리지 않았습니다.
    마지막 엔딩이 가장 맘에 들어요 ^^ 엔딩말곤 그닥 별로~~~
    순애보를 좋아하는 저같은 사람들은 지루해도 꾹 참고 볼꺼 같네요

  2. 천자 2007.05.02 10:44

    전 아직 영화를 보지 못했지만, 일본영화는 감수성을 자극하는 영화를 잘 만드는 것 같습니다.
    훌라걸스 이후로 볼만한 일본영화가 아닌가 싶습니다.
    아... 혐오스런 마츠코도 있었군요...^^;;

백혈병 투병, 한국인 아내등 미처 몰랐던 인생 스토리 공개


지난 22일 <내일의 기억> 홍보차 한국을 방문한 세계적인 스타 ‘와타나베 켄’. 배우의 유명세와 달리 1박 2일 한국에 머무르는 동안 너무나 소탈하고 겸손한 모습을 보여주어 큰 화제를 모으고 있다. 또한 19년 전 백혈병에 걸렸던 자신의 경험과 아버지에 대한 이야기, 그리고 아내가 제일교포라는 사실을 밝히며 많은 이들에게 또 다른 감동을 전하고 있다.


 한창 잘 나가던 20대 스타 시절, 백혈병 선고 받아

사용자 삽입 이미지

19년 전, 최고의 스타로 승승장구하던 와타나베 켄은 갑작스럽게 백혈병 선고를 받게 된다. 당시 50억엔이 투입된 대작 <하늘과 땅> 출연이 결정된 상황이었고 로케이션 촬영을 모두 마친 상태였지만 병을 안 이상 와타나베 켄은 영화에서 하차할 수 밖에 없게 된다. 배우이기 이전에 한 인간으로서 자신의 병과 증상을 밝히고 싶지 않았기 때문에 이후 오랜 기간 남모를 고통의 시간을 보낸다. 5년간의 투병생활을 마치고 거의 완치가 되어 본격적으로 연기 활동을 재기하려는 순간, 백혈병이 재발하여 또 한번 큰 좌절을 겪게 된다. 다시 3년간의 시간이 흐르고 와타나베 켄은 기적적으로 병을 이겨내어 건강한 모습으로 팬들 앞에 돌아온다. 치료를 위해 머리를 삭발하는 등 고통의 시간이 있었지만 언제나 웃음과 희망을 잃지 않는 와타나베 켄의 모습은 지켜보는 많은 일본인들에게 커다란 감동과 희망이 되었다.


할리우드 진출작 <라스트 사무라이> 오디션 15분만에 발탁!

와타나베 켄은 투병기간 동안에도 연기 활동을 쉬지는 않았지만 전성기 때만큼 왕성한 활동을 할 수는 없었다. 그러던 그에게 뜻밖의 기회가 찾아온다. 할리우드에서 <라스트 사무라이> 제작 소식이 전해지며 일본의 수 많은 스타들이 오디션을 보게 된 것. 그러나 와타나베 켄은 그 때까지 톰 크루즈의 상대역 ‘카츠모토’ 역할이 자신에게 돌아올 것이라곤 전혀 기대하지 못했다. 약간의 시간이 흘러 가볍게 <라스트 사무라이>의 감독과 만난 자리에서 15분 정도 대화를 나누었는데 바로 그 자리에서 캐스팅이 확정된다. 당시 제작진은 와타나베 켄의 여유 있는 모습과 강한 카리스마가 ‘카츠모토’ 역에 적역임을 바로 느낄 수 있었다고 한다. 이 영화로 와타나베 켄은 전세계 영화 팬들에게 깊은 인상을 남기며 2004년 아카데미 남우조연상에 노미네이트 되고 세계적으로도 자신의 이름을 알리게 된다.


이 영화는 '나의 이야기이자 내 아버지의 이야기이다!'

<게이샤의 추억> 촬영 당시 <내일의 기억> 원작을 읽고 깊은 감명을 받은 와타나베 켄. 이후 가슴 속에서 ‘이 영화를 꼭 만들어야 한다’는 불같이 타오르는 기운을 느꼈다고 한다. 자신의 백혈병 투병경험이 바탕이 되기도 했지만, 영화 촬영이 끝날 때쯤 본인이 미처 의식하지 못 했던 새로운 사실을 깨닫게 된다. 바로 와타나베 켄의 아버지가 42세 때 뇌졸증으로 쓰러진 후 30년간 어머니의 보살핌을 받고 있었던 것. ‘아, 이렇게 가까운 곳에 나의 모델이 있었구나!’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한다. 아프고 힘든 것은 남에게 밝히고 싶지 않기 마련, 그러나 와타나베 켄은 <내일의 기억>을 통해 진정한 자신의 이야기를 털어놓으며 오랫동안 닫혔던 마음의 상자가 열리는 것 같다고 한다. 또한 이번 작품을 통해 ‘진정성의 힘’이 어떤 것인지를 확실히 보여준다.


‘알츠하이머’에 걸린 한 남자의 이야기를 통해 진정한 사랑과 가족의 의미, 그리고 인생에 대해 다시 한번 생각하게 만드는 ‘소중한 선물’과 같은 영화 <내일의 기억>. 와타나베 켄의 이번 방한과 함께 미처 알지 못했던 다양한 에피소드들이 소개되며 영화에 대해 더욱 큰 기대를 갖게 만든다.



- 영화 1인미디어 펍콘 www.pubcorn.com

+ Recent posts